봄날이야기

통영의 작은 출판사 남해의봄날이 운영하는 

봄날의책방 이야기입니다

통영의 삶과 예술을 이야기하는 책문화 공간
봄날의책방

통영 봉수골에 자리한 봄날의책방은 작지만 소중한 가치를 좇아 일과 삶의 새로운 대안을 찾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책으로 펴내는 출판사 남해의봄날이 운영하는 작은 책방입니다. 통영의 다채로운 문화예술 감성을 담고 있는 책, 이웃들과 함께 읽고 싶은 책을 봄날의책방 책방지기와 남해의봄날 편집자가 정성껏 골라 서가를 채웠습니다. 아울러 통영의 장인들과 젊은 예술가들의 작품, 지역의 문화예술인들이 기획하고 창작하는 작품을 널리 알리고 정성껏 판매하는 공간입니다. 

봄날의책방은 지난 2014년 북스테이 봄날의집 안방 자리에 네 평 규모로 문을 연 뒤 대한민국에서 가장 작은 책방으로 불리며 많은 분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이후 책방을 찾아주시는 통영의 이웃들과 독자들께 더 다양한 책과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북스테이의 멋진 공간을 구석구석 함께 공유하고자 봄날의집 전체 공간을 책방으로 확장 리뉴얼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한 봄날의책방이 책과 문화예술을 사랑하는 전국의 많은 독자분들, 그리고 통영 이웃들의 애정과 관심 속에 따뜻한 문화 사랑방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합니다.

봄날의책방 전신
아트하우스 봄날의집

통영은 일찍이 문학, 음악, 미술, 전통 공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찬란한 문화예술의 꽃을 피웠습니다. 그러나 통영에서 출판사를 시작하면서 실제로 통영의 전통 장인들과 지역 예술가들이 제대로 조명 받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깨닫고, 지역 예술인들을 널리 알리고 그들을 돕기 위해 동네 건축가 강용상과 의기투합, 새로운 개념의 아트하우스 봄날의집을 기획하고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봄날의집은 문화예술의 보고 통영에서 나고 자라 아름다운 자연이 준 영감으로 화려한 꽃을 피운 예술인들의 삶과 그 작품들을 직접 만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1층 봄날의책방과 북스테이를 할 수 있는 작가의 방과 화가의 방, 2층 장인의 다락방으로 구성했으며 2014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약 3천여 명이 이곳에서 묵었습니다. 

현재는 더 많은 분과 통영의 풍부한 문화예술 자산을 함께 나누고, 전통 예술의 가치를 일상 속에서 만날 수 있게 돕고자 공간을 일부 레노베이션하여 1층 전체를 봄날의책방으로, 2층 장인의 다락방은 북스테이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Before & After

노란색 문이 따뜻한 인사를 건넸던 봄날의책방, 

이제는 아담한 정원과 파란색 문이 손님들을 반깁니다.

손님들이 옹기종기 이야기를 나누던 마루는 

남해의봄날 책과 봄날의책방 추천 도서를 선보이는 

봄날의 서가로 새단장했습니다.

혼자서 조용히 머무를 수 있던 작가의 방은 

통영의 문인들을 비롯하여 

다양한 문학 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전혁림 미술관이 보이는 화가의 방은 

예술가의 방으로 이름을 바꾸고 

미술, 음악, 공예, 건축 등 다양한 예술 서적을 소개합니다.

봄날의집 안방에 있던 봄날의책방은 

바다책방으로 새단장하여 

그림책, 바다 서적, 여행책과 함께 아트상품을 선보입니다.

전혁림 화백의 타일로 장식한 화가의 부엌은 

생태, 리빙, 교육 분야의 책이 가득한 

책 읽는 부엌 서가로 변신했습니다.

INSTAGRAM

Mon PM 02:00 - 18:00

Wed - Sun AM 10:30 - PM 18:30

Tue.Red-Day Off


ⓒ 2012 남해의봄날.

SERVICE

Mon PM 02:00 - 18:00

Wed - Sun AM 10:30 - PM 18:30

Tue.Red-Day Off

070-7795-0531
bookshop@namhaebomnal.com

BANK

KEB HANA BANK 630-008175-125
정은영(남해의봄날)

INSTAGRAM